창의융합캠퍼스교육개발원 미디어센터

대구 ‘싱요사봉사단’, 좋은 사람이 곧 좋은 세상이다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블로그 카카오스토리
창의융합캠퍼스교육개발원 | 차재만 수석기자<대구본부장>

입력 2024년 1월 17일
조회 44
글자크기 +
글자크기 -

[차재만이 찾아가는 사람]

- ‘싱요사봉사단’정희준 회장

- 2024년 신년회와 정기총회를 겸한 행사 개최

- 봉사를 통해 아름다운 세상을 만드는 데 이바지


[타임즈코리아] 대구광역시 남구청년새마을연대 소속 ‘싱요사봉사단’정희준 회장을 만났다. 가장 궁금한 것부터 물었다. ‘싱요사’가 무슨 말일까? ‘싱글(소외된 자)들을 위한 요리 봉사’의 줄임말이라고 한다.


KakaoTalk_20240116_115325217_01.jpg
''싱요사봉사단'' 정희준 회장


이 단체에서는 어떤 활동을 펼쳐나가고 있을까? 회원들이 직접 요리하여 음식을 대접하는 봉사활동을 한다. 처음에는 ‘요리를 어려워하는 싱글들이 모여 요리를 배우자’는 모임이었다. 그런데 이것이 발전하여 봉사로 이어지게 된 것이다. ‘싱요사’에서는 한 끼 식사라도 가장 따뜻하게 먹도록 대접하는 데 중점을 두고 있다.


정희준 회장은 어떻게 이 봉사단의 회장을 맡게 되었을까? 정 회장은 스포츠 분야에서 교육과 지도자의 길을 걸어왔다. 이런 그의 삶은 봉사로 가득하다. 정 회장의 봉사활동은 자신이 어린 시절 어렵게 성장했던 경험에서 비롯된 것이기도 하다. 그때 받았던 도움을 늘 마음속에 간직하고 있기 때문이다.


정 회장은 봉사에 대한 남다른 생각을 지니고 실천한다. 말하자면 봉사에 대한 가치혁신을 이루는 사람이다. 남들이 하는 것과 비슷한 봉사보다는 꼭 필요한데 공백이 있는 분야를 찾아 나선다. 틈새를 찾아가는 봉사를 하기 때문에 사회적으로 발생할 수도 있는 사각지대가 없는지에 관심을 기울인다.


KakaoTalk_20240116_115325217_03.jpg
''싱요사봉사단'' 정기총회


정 회장은 봉사에서도 융복합적, 통섭적 안목을 지니고 늘 연대를 모색하기도 한다. 정 회장은 “전체는 부분의 총합보다 크다”는 차원에서 생각하기 때문이다. 함께 한다는 것은 각자가 하는 일들을 합쳐놓은 것보다 훨씬 더 큰 일을 할 수 있다는 것이다.


정 회장은 “미래는 예측하는 것이 아니라, 만드는 것이다”라는 생각을 한다. 이런 맥락에서 봉사를 이어왔고, 세상이 그만큼 더 아름답고, 좋아지는 데 이바지하려고 한다. 우리 사회가 저절로 좋아지는 것은 아니다. 우리가 행동함으로써, 그렇게 만들어 가는 것이 아니겠는가


박노해 시인의 시 <다시>에는 “희망찬 사람은 그 자신이 희망이다. 길 찾는 사람은 그 자신이 새 길이다. 참 좋은 사람은 그 자신이 이미 좋은 세상이다”라는 시구가 나온다.


그렇다. 세상은 사람이 중심이다. 사람이 시작이고 마침이 아니겠는가? 이런 점을 생각하는 정 회장의 실천은 올해도 계속되고 있다. 대구광역시 남구청년새마을연대 소속 ‘싱요사봉사단’(회장 정희준)은 2024년 새해를 맞이해 지난 1월 13일(토) 오전 11시 대구광역시 라이온스클럽 회관 4층에서 정기총회와 신년회를 겸한 행사를 열었다. 2024년에도 봉사를 통해 아름다운 세상을 만드는 데 이바지하겠다는 힘찬 출발을 다짐하는 행사였다.


해를 거듭할수록 이 봉사단에 모이는 사람도, 관심과 응원을 보내는 사람도 많아졌다. 이날 행사장에는 홍석준 국회의원(대구광역시 달서구갑)을 비롯해 이태훈 달서구청장, 대구장애인체육회 관계자 및 각 기관 센터장이 참석하였다.


식전 행사에서는 힙팝 댄서 이채송과 요들송 가수 동진이 공연을 펼쳤고, 이후 정기총회에서는 홍석준 의원의 축사와 대구광역시 시각장애인복지관 외 10곳의 지역 센터가 동참하는 ‘싱요사’의 행복 파트너 현판 수여가 진행되었다. 또한, 2023년 ‘싱요사’를 통해 사회와 소외계층에게 헌신한 회원들에게는 표창장을 수여했다.


KakaoTalk_20240116_115325217_04.jpg
''싱요사봉사단'' 정기총회 및 신년회


표창장들의 종류를 살펴보면 추경호 의원을 비롯한 국회의원 11명이 수여하는 표창장(53명), 대구시의장 상장(4명), 달서구청장 상장(4명), 한우리장애인복지협회장 상장(3명), 세인트미션대학교 한국법인장 상장(3명), 장애인권익신문사 사회공헌 상장(7명)으로 모두 74명이 상을 받았다.


정희준 회장은 “한 뷔페식당에서 남겨진 음식들을 보면서, 이것을 이웃과 함께 나누면 좋겠다는 생각으로 시작한 일에 공감한 분들이 계속해서 늘어난 결과 현재 300여 명이 활동하는 봉사단으로 발전하였다”며, “앞으로도 이 취지에 동참하는 분들과 함께 새마을운동의 근면, 자조, 협동의 정신을 바탕으로 나눔과 배려를 통해 더욱더 밝고 아름다운 사회를 만드는 데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정 회장을 만난 여운이 추운 겨울 날씨에도 가슴을 따뜻하게 감싼다. 마하트마 간디는“보상을 구하지 않는 봉사는 남을 행복하게 할 뿐만 아니라, 자신도 행복하게 한다”고 말했다.


굳이 이 말을 앞세우지 않더라도 정 회장은 참 행복한 사람일 것이다. 이것이 봉사가 우리에게 주는 최고의 보상이 아니겠는가? 정 회장이 지닌 봉사의 마음과 실천이 나비 한 마리의 날갯짓이 연쇄효과를 일으켜, 나중에는 태풍으로 변하게 하는‘나비효과’와 같이 수많은 날갯짓을 불러일으킴으로써 우리 사회에 커다란 변화를 몰고 오리라는 기대를 하게 한다.



차재만 수석기자<대구본부장>    cjm@timesofkorea.com

<저작권자 © 창의융합캠퍼스교육개발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